콘텐츠목차

백자 청화 산수 화조문 항아리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930014
한자 白磁靑畵山水花鳥文-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기명류
지역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용인대학로 134[삼가동 470] 용인 대학교 수장고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규형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문화재 지정 일시 1991년 1월 25일연표보기 - 백자 청화 산수 화조문 항아리 국보 제263호로 지정
현 소장처 용인 대학교 수장고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용인대학로 134[삼가동 470]
성격 백자
양식(문양) 화조문
재질 자기
크기(높이) 54.8㎝[높이]|19.2㎝[아가리 지름]|18㎝[밑 지름]
소유자 우학 문화 재단
관리자 용인대학교
문화재 지정 번호 국보 제263호

[정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삼가동 용인 대학교에 있는 조선 후기 백자 항아리.

[개설]

백자 청화 산수 화조문 항아리는 청화로 산수 화조문을 그려 넣은 조선 후기 백자 항아리이다. 화원의 솜씨인 듯한 산수 화조문으로 보아 18세기 청화 백자 중 뛰어난 작품의 하나이다. 아가리 부분이 직립되고 장신의 동체를 이룬 이 항아리는 청화의 산수문·화조문·문자명으로 보아 18세기 중반쯤 광주 일대의 금사리요와 분원리 초기 요에서 왕실의 잔치 등에 사용할 목적으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1991년 1월 25일 국보 제263호로 지정되었다.

[형태]

크기는 높이 54.8㎝, 아가리 지름 19.2㎝, 밑 지름 18㎝로 아가리 부분이 직립되어 있고 어깨 부분에서 팽창되어 몸체 윗부분에서 중심을 이루다가 서서히 좁아져 세워진 큰 키의 항아리이다. 문양은 주문양으로 몸통 네 곳에 청화로 화창을 그리고, 화창 안에 소상팔경도(瀟湘八景圖)의 산수문과 화조문을 대칭으로 한 폭의 그림처럼 그렸다. 화창 바깥 면에는 위·아래 네 곳에 도안화된 ‘수(壽)’ ‘강(壽)’ 자 사이에 마름모꼴 안에 도안화된 ‘부(富)’ 자를 청화로 새겼다. 아가리 언저리에는 당초문대를, 어깨에는 여의두문대를 그렸으며, 아랫부분에는 안상문대를 나타냈다.

[특징]

항아리의 양감이 풍부하고 아랫부분이 좁아서 보기에 준수하며, 몸통 가운데에 위·아래를 따로 만들어 붙인 흔적이 있다. 굽다리에는 굵은 모래받침으로 받쳐 구운 흔적이 남아 있으며, 굽의 결손 부분은 수리하였다.

[의의와 평가]

형태가 아름답고 푸른색의 청화 안료로 그린 사실적인 문양들이 우수하고 다양하여 이 무렵 대표적인 백자 항아리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참고문헌]
  • 문화재청(http://www.cha.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