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900500
한자 恭安公丁玉亨-忠靖公丁應斗神道碑
영어음역 Gongangong Jeong Okhyeong Chungjeonggong Jeong Eungdu Sindobi
영어의미역 Tomb Stones of Jeong Okhyeong and Jeong Eungdu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비
지역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 산 37-1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김상익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신도비
건립시기/일시 1584년[정옥형 신도비]연표보기|1728년[정응두 신도비]연표보기
재질 화강암
높이 정옥형 신도비: 높이 313㎝, 너비 83㎝, 두께 21㎝|정응두 신도비: 높이 321㎝, 너비 94㎝, 두께 42㎝
소재지 주소 경기도 용인시 양지면 제일리 산 37-1 지도보기 지도보기
문화재 지정번호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91호
문화재 지정일 1996년 12월 24일연표보기연표보기

[정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에 있는 조선 전기 문신 정옥형과 아들 정응두의 신도비.

[개설]

정옥형은 1513년(중종 8) 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 검열을 시작으로 여러 관직을 거쳤다. 대사간, 대사헌으로 있을 때에는 나라의 기강을 바로 잡는 데 힘썼으며, 당시 김안로의 권세가 높아지자 조정을 떠나 외지를 돌며 민심을 두루 살피기도 하였다.

1544년(중종 39)에는 병조판서가 되어 국방 문제를 맡아보았으며, 명종이 즉위한 후에는 소윤파에 가담하여 대윤파를 제거하는 데 공을 세워 3등 공신이 되었다. 좌찬성에까지 오른 후 생을 마감했으며, 그 후 ‘공안’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정응두는 1521년(중종 16)에 진사가 되었고, 1534년(중종 29)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선공감직장이 되었다. 그 후 이조좌랑, 좌부승지, 병조판서 등의 여러 관직을 거쳐 1566년(명종 21)에는 판중추부사에까지 오르게 되었다. 죽은 후에는 ‘충정’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각각 1584년(선조 17), 1728년(영조 4)에 세운 것이다.

[위치]

제일리 황새말에서 총신대학교 대학원으로 들어가는 도로의 오른쪽에 있는 비각 안에 위치한다. 본래 고양군 지도읍 행신리에 있었으나 택지 개발로 인해 1988년 10월에 이곳으로 옮겼다.

[형태]

공안공 정옥형 신도비는 방부개석(方趺蓋石) 양식으로 옥개석의 지붕 위쪽에서 처마 안쪽까지 기왓골이 도드라지게 표현되어 있다. 전액(篆額)은 “공안공신도비명(恭安公神道碑銘)”이라 하였다. 비문은 홍섬이 짓고 한호가 썼으며 남응운이 두전(頭篆)을 했다. 총 높이 약 313㎝, 비신 높이 222㎝, 너비 83㎝, 두께 21.5㎝이다.

충정공 정응두 신도비 역시 방부개석 양식이다. 비문은 남구만이 짓고 썼으며 최석정이 두전을 했다. 총 높이 약 321㎝, 비신 높이 234㎝, 너비 94㎝, 두께 42㎝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