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901621
한자 軍浦堂井玉露酒
영어음역 Gunpo Dangjeong Ongnoju
영어의미역 Traditional Liquor, Ongnoju, Brewed in Dangjeong, Gunpo
분야 정치·경제·사회/경제·산업
유형 특산물/특산물
지역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박곡리 169[청계로291번길 9-22]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김소희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민속주
재료 백미|소맥|율무|물

[정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박곡리에서 생산되는 전통 민속주.

[연원 및 변천]

유씨 가문에서 가양주(家釀酒)로 1880년경부터 만들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1947년 경상남도 하동의 양조장에서 유양기가 전통 가양주인 알코올 농도 30% 소주를 생산하면서 ‘옥로주’라는 상표를 붙였다. 이는 술을 증류할 때 증기가 액화되어 옥구슬 같은 이슬방울이 떨어지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군포 당정 옥로주’라는 명칭은 기능보유자 유양기가 지정 당시 군포시 당정동 양조장에서 술을 제조한 데서 유래하였다. 유양기 사후에 큰딸 유민자가 제조비법을 전수받아 대량 생산하였으며, 그 뒤에 유민자의 장남 곽철이 전수자로 지정되어 5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양조장은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박곡리 대덕산 계곡 아래에 있다.

[제조방법 및 특징]

원료는 한국 재래종인 백미(白米)와 소맥(小麥), 그리고 특이하게 율무를 사용하며 좋은 질의 지하수로 술을 빚는다. 누룩을 만들 때는 일반 누룩과는 달리 통밀과 율무, 약쑥을 넣어 각종 균과 미생물들이 번식된 발효체로 만든다. 50% 도정한 백미와 율무, 누룩, 물로 만든 밑술은 많은 효모를 증식시켜 잡균의 번식을 억제시킨다.

덧술은 고두밥에 밑술 7되와 물 2말을 배합하여 담근다.

발효 숙성이 끝나면 토고리(土古里)나 동고리(銅古里)를 사용하여 증류하는데, 처음 증류한 것은 85도 이상이고 나중 것은 점차 도수가 낮아지므로 이를 합하여 40~45도가 되도록 조절한다.

[현황]

군포 당정 옥로주는 증류식 소주로, 도수가 높기 때문에 완전하게 봉해 놓으면 영구히 저장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오래 저장할수록 술맛이 더욱 좋다. 율무를 사용하기 때문에 향기롭고 숙취가 없을 뿐만 아니라 적당히 마시면 식욕 증진과 혈액 순환을 촉진하여 피로 회복에도 좋다. 1994년 12월 24일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2호로 지정되었고, 기능보유자는 유민자이다.

[참고문헌]
  • 문화재청(http://www.cha.go.kr)